플로리스트 이예은은 꽃의 자연스러운 미를 더욱 돋보이게 하면서 새로운 시도를 추구합니다

 

보통은 꽃의 아름다움을 담을 때 전체적으로 찍는 경우가 일반적이죠.

하지만 저는 꽃의 일부분을 확대해서 찍는 걸 좋아합니다.

멀리서 바라보았을 때 보이지 않던 꽃의 본연의 아름다움을 발견할 수 있거든요.

수채화처럼 자연스럽게 물든 꽃잎, 꽃이 향하고 있는 얼굴 방향, 곡선으로 떨어지는 줄기의 라인

자세히 들여다봐야 알 수 있는 꽃 속 안의 매력을 보는 게 즐거워요.

 

다양한 분야에서 어울리는 꽃의 세계. 

꽃의 다양한 색과 텍스처를 살려 여러 작업 속에서 함께 어우러짐과 동시에 본연의 아름다움이 드러나는 작업을 합니다. 

 

내추럴하지도 모던하지도 않은 저만의 스타일로 작업해 꽃을 새롭게 정의해보려고 합니다.

소재의 형태와 공간감을 이용하여 같은 꽃에서 서로 다른 세계를 보며, 저의 방식대로 꽃 속 안의 매력을 표출해내는 작업을 하고 싶습니다.

예슬 커버.png

FLORIST

symbol-white-01.png